freeboard
게시판
작성자 i중앙일보
작성일 2011-05-11 (수) 21:13
ㆍ추천: 0  ㆍ조회: 516      
IP: 119.xxx.53
"日, 국제공인 지도 통해 '대마도는 조선땅' 인정"

  <김상훈 대령, '삼국접양지도' 원본 내용 공개>

일본이 1860년대 국제공인 고지도를 통해 대마도(對馬島. 일본명 쓰시마)를 조선의 영토로 인정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상훈 대령(육군사관학교 군사훈련처장)은 11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이승만 포럼에서 "대마도가 조선 땅이라는 점을 일본 정부 스스로 제시해 국제 공인을 받았던 지도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김 대령이 이날 공개한 '삼국통람도설'은 일본인 하야시 시헤이(林子平. 1738∼1793)가 1785년 작성한 책으로 일본과 그 주위 3국(조선, 오키나와, 홋카이도), 무인도였던 오가사와라(小笠原) 제도에 대한 지도와 해설을 담은 '삼국접양지도' 등 5개 지도를 포함하고 있다.

일본은 1860년대 오가사와라 제도를 두고 미국과 분쟁하던 당시 독일의 동양학자인 클라프로스가 번역한 삼국접양지도의 프랑스어판을 증거로 제시해 영유권을 인정받았다.

지도는 오가사와라 제도를 일본 영토라 규정했지만, 울릉도와 독도, 대마도는 조선 영토로 적었다.

삼국접양지도는 과거에도 여러 연구자에 의해 독도는 우리 땅임을 증명하는 자료로 인용된 바 있다.

그러나 당시 인용된 자료는 원본이 아닌 흑백 필사본으로 울릉도와 독도는 조선 땅으로 표기하고 있으나 대마도는 색을 달리해 일본령으로 분류했다.

김 대령은 "과거에 공개된 필사본은 흑백이라서 대마도의 영토 구분이 어려웠다"면서 "원본은 분명히 대마도를 조선 땅으로 분류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본은 독도연구 전문가인 한상복 박사가 호주에서 구입한 것으로 추정되며, 김 대령은 이 지도를 국회도서관 독도특별 전시관에서 찾았다고 설명했다.

김 대령이 대마도 연구에 천착하게 된 것은 2008년 미국 조지 워싱턴대에서 연수시절 도서관에서 발견한 이승만 전 대통령의 영문 저서를 접하면서부터다.

이 전 대통령은 1948∼1949년 기자회견을 통해 일본에 대마도 반환을 요구한 바 있다.

김 대령은 "이 전 대통령의 요구는 아직도 타당하다"면서 "일본과 영토문제는 독도뿐 아니라 대마도까지 확대해 새로운 시각에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0
3500
1262 세종실록 “대마도는 경상도 땅이다” i동아일보 2011-05-15 597
1261 [문화 칼럼/조지형]현존 最古 세계지도 ‘강리도’를 아십니까 i동아일보 2011-05-14 777
1260 “日 교과서 왜곡-약탈 문화재 공동대응” i동아일보 2011-05-14 818
1259 “좌우 이념서 벗어나 새로운 현대사 정립” i동아일보 2011-05-12 626
1258 "日, 국제공인 지도 통해 '대마도는 조선땅' 인정" i중앙일보 2011-05-11 516
1257 [사설] 한국현대사학회, 대한민국 참 역사像을 보여주라 조선일보 2011-05-11 1139
1256 “박정희, 일본 식민사관 뒤엎으려 경주 발굴 지시했다” 중앙일보 2011-05-10 596
1255 한국사 시험 3만3000여명 지원 사상최대 i서울신문 2011-05-05 906
1254 '동해=조선해' 일본 最古지도 발굴 i한국일보 2011-05-04 770
1253 이태진 국사편찬위원장 ‘새 한국사 교과서’를 말하다 동아일보 2011-05-03 1011
1252 “이념편향·자학 바로잡겠다” 국사 교과서 프로젝트 가동 i중앙일보 2011-05-02 861
1251 [시론] '새로운 역사 만들기'가 필요하다 i조선일보 2011-05-02 582
1250 [열린세상] 국사교육 정상화의 길/조광 i서울신문 2011-04-26 675
1249 [동아광장/강규형]신화가 역사가 되고, 국사교육이 되면 i동아일보 2011-04-26 649
1248 [사설]‘한국사 필수’ 왜곡된 내용부터 반드시 고쳐야 i동아일보 2011-04-25 521
1247 고교 필수과목 지정 이후 i동아일보 2011-04-25 668
12345678910,,,88